HOME>MAGAZINE>STYLEUNCATEGORIZED
Uncategorized

가을, 셋업의 계절 ⅡDEFAULT

2018.09.13

셋업의 파트너 1 │ 화이트 스니커즈
셋업을 뒷받침해주는 화이트 스니커!
어떤 컬러의 셋업에도 활용할 수 있는 믿음직한 파트너가 바로 화이트 티셔츠 & 화이트 스니커즈입니다. 특히나 고급스러움이 가미된 화이트 스니커즈는 셋업 스타일링에 방점을 찍어주는 멋진 파트너입니다.

재킷, 티셔츠, 팬츠, 선글라스, 화이트 스니커즈, 모두 벨루티. 시계, 위블로.

1. 스포티 스니커즈 : BERLUTI
셋업 스타일링에 스타일리시함과 도시적인 인상을 더하고 싶다면 스포티 무드의 스니커즈를 골라봅시다. 소재와 컬러에 집중해 고르는 것이 포인트. 화이트 위에 밝고 가벼운 컬러를 더한 것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재킷, 티셔츠, 팬츠, 선글라스, 가방, 스니커즈, 모두 디올 옴므.

2. 레트로 스니커즈 : DIOR HOMME
어른 스니커즈의 대표 격이라고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레트로 디자인 스니커즈. 심플하고 매치하기 편리하면서도 차분한 무드를 발산하는 것이 매력입니다. 신발 자체가 포인트이기 때문에 더욱 고급스러운 스니커즈를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재킷, 팬츠, 티셔츠, 스니커즈, 모두 펜디.

3. 살짝 장식이 가미된 스니커즈 : FENDI
심플한 셋업엔 살짝 화려한 디자인도 과하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살짝 과감한 화이트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깔끔함은 유지하면서도 자연스럽게 장난기 어린 짓궂은 느낌을 연출할 수 있죠.

 

1. 펀칭 디테일의 화이트 스니커즈,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2. 힐컵 포인트의 화이트 스니커즈, 아.테스토니.

1. 아웃솔 포인트의 스니커즈, 아식스. 미드 톱 스니커즈, 에코.

 

 

셋업의 파트너 2 │ 티셔츠 편
스타일링에 장난스러움을 더해줄 티셔츠
셋업 스타일링에 장난기를 가미하는 방법 중 <레옹>은 위트 있는 티셔츠를 입어보는 방법을 추천합니다. 큼지막한 일러스트 티셔츠나 클래식한 보더 티셔츠를 곁들이는 것이죠. 화이트 티셔츠의 깔끔한 인상과는 전혀 다른 유머러스하고 귀여운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1. 그래픽 티셔츠
심플하고 시크한 셋업을 단번에 장난스러운 인상으로 만들어주는 것이 바로 일러스트를 더한 티셔츠입니다. 선택의 포인트는 임팩트 있는 디자인인 동시에 화이트 베이스일 것. 매치가 간단하면서도 효과는 굉장하기 때문이죠.

1. 티셔츠, 노코멘트. 재킷, 팬츠, 모두 어태치먼트. 선글라스, 토마스 마이어. 2.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의 사진과 프린트를 담은 티셔츠, 캘빈 클라인 진. 3. 록 스타 데이비드 보위 사진이 더해진 티셔츠, 브라바도.

 

2. 보더 티셔츠
소년스러운 장난기를 상기시키는 보더 티셔츠. 이런 소년스러움의 영향력은 셋업 스타일링에서도 유효합니다. 잘 만든 보더 티셔츠를 곁들이는 것만으로 손쉽게 세련되고 장난스러운 인상을 완성할 수 있죠.

1. (지로) 재킷, 솔리드. 티셔츠 , 어태치먼트. (여자) 셔츠, 스커트, 모두 아스페시. 선글라스, 네이티브 선즈. 2. 포켓 디테일의 보더 티셔츠, 옴펨. 3. 로고와 나비 모티프 등 브랜드를 대표하는 다양한 요소를 새겨 넣은 보더 티셔츠, 알렉산더 맥퀸 by 육스닷컴. 4. 빈티지 무드의 티셔츠, 닐 카터.

 

 

셋업의 파트너 3 │레이어드 스타일링
분위기를 고조해주는 플러스알파
기본적으로 심플하기 때문에 응용이 효과적인 것도 셋업의 이점. 사실 대부분의 아이템을 이너 웨어로 삼아도 모두 잘 어울리기 때문에 이너 웨어를 바꿔가며 자신이 원하는 분위기를 자유자재로 연출할 수 있습니다.


1. 사랑스럽게 보이고 싶다면, 틸든 스웨터

<레옹>이 꾸준히 추천하는 틸든 스웨터. 프레피룩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남자를 한결 귀엽고 유머러스하게 만들어줍니다.(지로) 슈트, 카루소. 틸든 스웨터, 알프레도. 티셔츠, 론 허먼. (아이템) 틸든 스웨터, 폴로 랄프 로렌.

 

2. 불량한 남자처럼 보이고 싶다면, 체크 셔츠
기본적으로 깔끔하고 딱 떨어진 느낌의 셋업도 이너 웨어에 따라 분위기는 달라집니다. 불량한 느낌을 연출하고 싶다면 체크 셔츠가 정답. 투박하고 남자다운 셔츠를 선택하는 것이 철칙입니다.

(지로) 재킷, 셔츠, 모두 블루 워크. 팬츠, 디자인웍스. 티셔츠, 굿파리. 선글라스, 토마스 마이어. (아이템) 레드 체크 셔츠,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3. 스포티하게 보이고 싶다면, 가젯 스웨트 셔츠
<레옹>이 생각하는 스포티는 싱그러움과 산뜻함을 더하는 것. 스포티한 분위기 연출에 최적화된 것이 바로 스웨트 셔츠. 특히 브이존에서 보이는, 가젯이 더해진 스웨트 셔츠는 효과 만점입니다.
(지로) 재킷, 스웨트 셔츠, 룩 씨. 티셔츠, 론허먼. 팬츠, 마가렛 호웰. 선글라스, 아이볼. 글라스 코드, 토니 타이즈선. (아이템) 가젯 스웨트 셔츠, 메르체 비 슈바넨 by 랜덤워크.

 

4. 터프하게 보이고 싶다면, 밀리터리 셔츠
언제 어느 때건 사랑받는 남자에게 필수인 터프함. 터프하게 보이고 싶다면 역시 밀리터리 셔츠죠. 넉넉한 실루엣의 셋업에 곁들이면 한결 손쉽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지로) 재킷, 팬츠, 모두 오라리. 셔츠, 바구타. 티셔츠, 선스펠. (아이템) 밀리터리 셔츠 재킷, 오어슬로 by 랜덤 워크.

 

 

셋업의 파트너 4 │액세서리
액세서리는 살짝 커다란 것이 좋습니다
깔끔한 셋업에 정갈한 화이트 티셔츠와 스니커즈를 곁들이는 것으로도 이미 충분하지만, 이 심플함이 조금 밋밋하게 느껴지는 경우도 있을 겁니다. 이런 순간에 액세서리의 힘이 필요한 것이죠. 셋업 스타일링에는 큼지막한 크기와 두께로 악센트가 되어줄 액세서리를 추천합니다.

ITEM 1 : 심플한 아이웨어 두꺼운 글라스 코드
간결한 디자인의 안경에 안경과는 대비되는 느낌의 글라스 코드를 더해 신선한 분위기를 연출해봅시다.

(지로) 선글라스, 포나인즈 필선. 글라스 코드, 토니 타이즈선. (아이템) 안경, 토니셰임. 글라스 코드, 사운더 굿즈 by 바버샵.

 

ITEM 2 : 통통한 링
살짝 볼륨이 있고 둥그스름한 형태로 시선을 끄는 통통한 링은 <레옹>이 강력 추천하는 아이템. 고급스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셋업 스타일링을 돋보이게 합니다.

(지로) 모던한 디자인의 블라소니 라인 링, 다미아니. (아이템 왼쪽) 화이트 골드와 화이트 다이아몬드 조합으로 세련된 분위기를 완성한 링, 프레드. (아이템 오른쪽) 옐로 골드와 화이트 다이아몬드의 조합에 팔콘 아이 장식을 더한 링, 모두 프레드.

 

ITEM 3 : 포인트가 살아 있는 핸즈프리 백
테일러드 셋업의 파트너 하면 떠오르는 가방은 단정한 클러치 백.
이 베이식한 조합이 뻔하게 느껴진다면 백팩이나 숄더백 등 손이 자유로운 가방을 더해보세요. 액티브하게 차별화할 수 있습니다.

(지로) 슈트, 볼리올리. 티셔츠, 선스펠. 가방, 지미 추. (아이템 왼쪽)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난 코듀라 나일론에 카무플라주를 더해 터프함을 구현한 백팩, 코치. (아이템 오른쪽) 병뚜껑, 해골, 스터드 등의 자수로 록 시크 무드를 구현한 숄더백, 코치.

 

ITEM 4 : 입이 떡 벌어지는 시계
압도적인 스펙과 존재감으로 입이 떡 벌어지는 최고급 시계를 과감히 매치해봅시다. 시계 마니아가 아니더라도 시선을 빼앗길 박력이 스타일링의 분위기를 고조시킵니다.

(지로) 슈트, 볼리올리. 티셔츠, 선스펠. 시계, 위블로. (아이템) 시계, 오토매틱,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42mm), 스켈레톤 스트랩, 전 세계 200점 한정 발매, 스피릿 오브 빅뱅, 위블로.

 

 

이번 시즌 주목할 만한 셋업 1 │코트 셋업
가을에 더욱 빛나는 조합
일반적인 재킷+팬츠 조합이 아닌 새로운 조합으로 신선함을 더한 셋업도 준비돼 있습니다. 가장 먼저 소개하는 것은 코트로 이루어진 셋업.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조합이기에 신선하면서도, 코트라는 아이템의 특성상 지금부터 가을이 끝날 때까지 충분히 즐길수 있죠.

(지로) 코트, 팬츠, 모두 닐 바렛. (여자) 원피스, 노트. 그 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이번 시즌 주목할 만한 셋업 2 │캐주얼 아우터웨어 셋업
한결 새롭고 경쾌해 보이는 조합입니다
올 시즌 단연 눈에 띄는 셋업 중 하나가 바로 캐주얼한 아우터웨어로 구성된 것입니다. 블루종이나 트러커 재킷 등 독립적인 성격이 강한 아우터웨어가 약속이나 한 듯저마다 짝을 이뤄 셋업으로 등장했죠. 일반 재킷 셋업에 비해 팬츠 역시 개성 넘치게 진화했다는 점도 이번 시즌 캐주얼 셋업의 특징.

블루종, 팬츠, 모두 보테가 베네타. 선글라스, 보테가 베네타. 그 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이번 시즌 주목할 만한 셋업 3 │후드 셋업
고급스러우면서 동시에 편안합니다
셋업 특집의 대미를 장식하는 스포티한 후드 셋업. 남자의 주말을 멋지게 채우는 데 이 조합만큼 효과적이고 확실한 것은 없습니다. 스포티한 디자인에 독특한 소재를 더한 셋업은 활용도와 착용감을 동시에 만족시키죠.

(지로) 후드 집업, 팬츠, 티셔츠, 모자,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여자) 니트, 셔츠,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2018년 9월호 MORE
EDITOR 안기현 에디터

댓글 작성

댓글 작성을 위해 로그인해주세요.
LATEST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