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MAGAZINE>STYLE
STYLE

다시 슈트를 입어야 할 시간DEFAULT

2018.05.24

사랑받는 남자는 어딘가 특별한 슈트를 무기로 삼습니다

<레옹>은 슈트야말로 남자의 최강 아이템이라고 생각합니다. 슈트와 함께라면 갈 수 없는 곳도, 만날 수 없는 사람도 없기 때문이죠. 이것은 단순히 드레스 코드만의 이야기가 아닌, 더욱 광범위한 의미입니다. 슈트를 입은 남자는 비즈니스나 파티, 나아가 어떤 거리의 풍경과도 잘 어울립니다. 데이트할 때 슈트를 입은 파트너를 싫어할 여자는 없죠. 남자를 가장 멋스럽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가는 곳마다 훌륭한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고요. 이렇게 다양한 장점으로 가득한 슈트이기 때문에 올봄 <레옹>은 슈트를 무기로 삼을 것을 추천합니다. 포인트는 슈트를 즐기고 있다는 인상을 만드는 것. 이것만 명심하면 올봄에도 분명 사랑받는 남자가 될 수 있습니다.

무난하지 않은 특별한 슈트 플레이를 완성하는 것이 본 칼럼의 목적. 더욱이 타이드업을 해도 무난하지 않은 무드가 느껴지는 피크드 라펠의 슈트는 여심을 사로잡기에도, 공격적 인상을 연출하기에도 효과적. (지로) 재킷, 팬츠, 셔츠, 타이, 포켓 스퀘어, 벨트, 모두 톰 포드. 안경, 톰 포드 아이웨어. (여자) 드레스, 가방, 모두 톰 포드.

 

공격적 느낌으로 가득한 이런 효과가 있습니다 ‘피크드 라펠’

올봄 추천하는 슈트는 평범하지 않은 섹시하고 우아한 슈트입니다. 가장 먼저 추천하는 스타일은 바로 피크드 라펠 슈트. 피크드 라펠 슈트는 어떤 장소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죠. 클래식한 분위기는 유지하면서 공격적 모습을 어필할 수 있습니다.

클래식하면서도 무난함을 탈피한 피크드 라펠 슈트를 산뜻하게 화이트 셔츠에 매치.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공격적 느낌의 슈트를 연출할 수 있다. 목에는 실크 스카프를 둘러 더욱 섹시한 인상을 플러스. 슈트, 탈리아토레. 셔츠, 론 허먼. 스카프, 페어팩스. 시계, 프랭크 뮬러. 벨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턱시도를 즐기는 남자가 멋스럽습니다

본 칼럼의 주제는 슈트를 즐기자는 것입니다. 이런 시각에서 보면 턱시도는 최고의 선택 사항 중 하나입니다. 슈트를 즐기는 것처럼 턱시도 역시 즐겁고 다양하게 스타일링해볼 것을 추천합니다. 정통적인 옷에 위트의 기술을 더해 스타일링해보는 것이죠. 포멀한 옷으로만 치부해왔던 턱시도의 숨은 매력을 찾을 수 있습니다.

럭셔리하고 섹시한 턱시도에 데님 셔츠로 위트를 더해볼 것. 어떻게 봐도 슈트를 즐기는 남자처럼 보인다. 가장 기본적인 데님 셔츠이기 때문에 위화감 없이 잘 어우러진다. 마지막으로 실크 스카프를 살짝 더해 어른의 엘레강스함까지 플러스. 턱시도, 파올로니. 셔츠, 론 허먼. 스카프, 슬론. 시계, 프랭크 뮬러.

 

보기에도, 입기에도 좋은 리넨 & 시어서커 슈트

리넨 & 시어서커 슈트는 남자 서머 스타일링의 기본. 그러나 모두 시원하지만 가벼워 보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추천하는 것이 코튼이나 실크를 혼방한 리넨 슈트와 어두운 컬러의 시어서커 슈트. 소재 특유의 청량함은 유지하면서 무게감까지 겸비해 시원하면서도 멋진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죠.

자연스럽고 우아한 광택이 매력 리넨과 실크를 적당히 혼방해 은은한 광택이 풍겨나는 슈트. 합성섬유가 아닌 리넨의 광택이기 때문에 부담스럽지 않다. 바다의 향기가 느껴지는 보더 니트 풀오버를 매치해 연출하면 섹시함 속에서도 글래머러스함이 느껴지는, 우아한 오프 슈트 스타일이 완성된다. 재킷, 팬츠, 모두 칸타테. 니트, 살라. 슈즈, 알든. 안경, 오지 by 올리버 골드스미스.

 

피크드 라펠 슈트를 입는 새로운 방법

슈트는 분명히 입는 공식이 정해진 옷이지만 동시에 무한한 스타일링을 가미할 수 있는 옷이기도 합니다. 똑같은 슈트도 어떻게 연출하느냐에 따라 각양각색의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죠. 공격적 인상의 피크드트 라펠 슈트를 참신하고 새롭게 입는 방법을 준비했습니다. 슈트 플레이의 재미를 배가해줄 <레옹>의 스타일링 팁을 소개합니다.

클래시컬한 슈트에 데님 셔츠를 더하고, 틸든 니트 풀오버를 어깨에 두른다. 스타일리시한 연출을 가볍게 소화해내는 것만으로 이미 슈트를 즐기고 있다는 느낌을 풍긴다. 슈트를 무기로 삼는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확실히 보여주는 스타일링. 슈트, 셔츠, 니트, 모두 랄프 로렌 퍼플 라벨.

2018년 5월호 MORE
EDITOR 안기현 에디터

댓글 작성

댓글 작성을 위해 로그인해주세요.
LATEST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
To Top
닫기